Admin
공동 작업자
더보기

게시판 게시물

Admin
2018년 1월 25일
In NEWS
지난해 신고된 위조지폐가 전년 대비 17%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화폐취급 과정에서 발견했거나 금융기관 또는 개인이 발견해 한은에 신고한 위조지폐는 총 1609장으로 전년(1378장) 대비 231장(16.8%)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위조지폐를 권종별로 보면 1만원권(1196장), 5000원권(322장), 5만원권(77장), 1000원권(14장) 순으로 많이 발견됐다. 1만원권은 특정 기번호(JC7984541D)의 다량 위조지폐 발견으로 전년(671장) 대비 525장 증가했다. 해당 기번호의 위조지폐는 2016년 6월 최초 발견된 후 2017년 말까지 962장 발견됐다. 이 지폐를 만든 위조범은 경기 안양만안경찰서에 의해 지난해 9월 검거됐으며 현재 유통 중인 잔여 위폐가 계속 발견되고 있다. 5000원권은 특정 기번호가 포함된 구권 위조지폐가 점차 줄어 들면서 전년(662장) 대비 340장 감소했다. 5만원권은 전년(19장) 대비 58장 증가했고 1000원권은 전년(26장) 대비 12장 감소했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의 유통 은행권 100만장당 위조지폐 발견 장수는 0.3장으로 전년(0.3장)과 동일했다. 이는 주요국 중에서도 일본(0.2장)을 제외하면 매우 낮은 수준이라는 것이 한은의 설명이다.
작년 위조지폐 1609장 신고..전년比 17% 증가 content media
0
0
17